Media/Movie, Drama

2분기 일드는 뭘 볼까?

zzoos 2009. 4. 1. 14:06
728x90
일단 1분기에 보던 일드는 시청 완료. 조만간 리뷰(?)를 올려야 하고, 현재는 <히어로즈> 시즌 2 시청중. 하나 둘 2분기 일드들이 시작하는데, 뭘 볼까 고민하면서 2분기 드라마 리스트를 살펴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눈에 띄는 건 <나의 여동생> 공식 홈페이지는 깔끔하긴 한데, 뭔가 정보를 얻기는 힘들다. 어쨌든 오랜만에 오다기리 죠가 나오는 드라마. 게다가 나가사와 마사미까지. 찬찬히 살펴보니 예전엔 정말 예뻤던 토모사카 리에도 나온다. 캐스팅으로 보면 최고가 아닌가 싶은 느낌(물론 순전히 개인적인 호감도에 의한 것). 잔잔한 드라마일 것 같지만, 배우들 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어쨌든 기대 1순위에 놓는 드라마. 4월 19일 일요일부터 방영 시작.

그 다음은 아베 히로시가 보인다. 제목은 <하얀 봄> 이것도 잔잔한 드라마일 듯. 하지만 아베 히로시는 어떤 드라마에 가져다 놔도 존재감이 있는 배우니까. 그의 딸로 캐스팅된 오오하시 노조미는 <벼랑 위의 포뇨> 주제곡을 부른 아이. 작년 연말 홍백가합전에도 나왔었는데, 그다지 귀엽다는 느낌은 잘 모르겠다. 4월 14일 화요일부터 방영 시작.

그리고 눈에 띄는 건 역시 <스마일> 아마 대부분 사람들의 기대 1순위일 것으로 예상되는 드라마. 일단 (난 별로 안좋아하는) 마츠 준이 주연. 거기에 (내가 좋아하는) 각키짱도 주연. 추가로 언제나 멋진 연기를 보여주는 나카이 키이치까지. 어떤 드라마가 될지 기대된다. 4월 17일 금요일부터 방영 시작.

그 외에 호리키타 마키의 <우리집 남자>, 이젠 힘이 다 빠져버린 것 같은 다케노우치 유타카와 내가 좋아해 마지않는 토다 에리카의 <BOSS> 등도 눈에 들어오지만 아무래도 한 분기에 3편 이상은 무리. 위의 리스트에서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이 있을 경우의 대타가 되지 않을까 싶다. 스토리로 보면 일본 미스터리 소설계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마츠모토 세이쵸 탄생 100주년 기념 드라마인 <야광의 계단>도 재밌을 것 같다.

어쨌든 전체적으로 확~ 손이 가는 드라마가 많지는 않은 2분기. 선택한 세 편이 재미없으면 잠시 미드로 외도를 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 2009. 04. 02 12:28 추가
새로 입수한(?) 소식. 좀 늦게 시작하지만 2분기 드라마에 분류해야 될 듯한, 아주 강력한 드라마가 하나 나타났다. TBS 토요일 밤 드라마. 5월 23일에 첫 방영하는 <Mr.Brain> 주연은 무려 김탁구 형님하루카양. 뇌의학 관련 드라마라고 하는데, 탁구 형님은 일단 신뢰가 가잖아. 하루카도 싫지는 않은 배우. 뭘 빼고 뭘 넣어야 할 지가 관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