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Movie, Drama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zzoos 2009. 2. 18. 13:53
728x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극장에 갔네요. 추격자 이후 처음인줄 알았는데, 20세기 소년이 있었네요. 그래도 5 개월 만이에요. 극장이라는 곳에 가본 지. -0-

이 영화, 요즘 인기가 있다면서요? 브래드 피트라는 배우의 힘만은 아닌 것 같더군요. 알게 모르게 사람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는 영화였어요. 하지만 '오! 정말 끝내주는 걸!'하는 마음이 드는 영화는 아닙니다. 어딘가 모르게 마음 한 켠이 따뜻해 질랑말랑하게 만드는 그런 정도의 영화. 재미가 없다거나 시시하다는 뜻은 아니에요. 재미가 있습니다. 늙은이로 태어나 아기로 죽는, 시간을 거꾸로 사는 남자의 일생에 호기심도 생기고, 점점 젊어지는 브래드 피트의 모습이 신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거기까지. 노인들이 모여서 여생을 사는 집(요양원이라고 해야 할까요?)이 배경이다 보니 다양한 할머니, 할아버지 들이 나오지만 그들은 그저 배경일 뿐,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주기에는 기력이 쇠했습니다. 그 외에도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만, '인간은 누구나 외롭다. 그걸 이겨내는 것이 중요하다'라던가 '너무 늦은 인생이란 없다. 언제든 새로 시작하면 되' 같은 메시지를 하나 던져주는 정도의 역할입니다.

뭐랄까 전체적으로 카메라가 인물들의 감정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달까. 그렇기 때문에 더 사실적인 느낌은 얻을 수 있었겠지만, 덕분에 다양한 인물들, 다양한 감정들의 깊이가 느껴지지 않았어요. 그러고 보면 눈물이 흐를 뻔한 장면도 화면 속의 얘기 때문이 아니라 '그 동안 저 아이(?)가 어디서 어떤 고생을 했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으니 어쩌면 행간, 아니 화면 안이 아니라 화면 뒤를 보라는 감독의 의도였을지도?

분명히 재밌고 볼만한 영화였습니다. 재밌는 영화는 좋은 영화죠. 결론적으로 좋은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별 다섯 개를 줄 만큼 좋은 영화였다라고 말하기에는 아쉬운 점들이 있습니다. 관객들의 꽤 많은 숫자가 여성분들이었다는 걸 떠올려 보면 역시 브래드 피트는 여전히 표를 사게 만드는 힘이 있는 배우임에도 틀림없고, 그의 멋진 모습 심지어 (비록 컴퓨터 그래픽일지 몰라도) 그의 청년 시절도 볼 수 있다는 매력이 있는 영화네요.

2009. 2. 17 압구정 CGV 6관 19:50~22:46 C열 11/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