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ers

사진 찍기

zzoos 2008. 4. 22. 19:12
728x90
디지털 카메라를 사려고 마음을 먹었을 때 고민한 점은 딱 한 가지였습니다. 'RAW 파일을 지원하는 작은 카메라'일 것. RAW 파일을 지원하지 않으면 컬러 밸런스로 엄청난 고생을 할 것이 뻔했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RAW로 촬영을 하고 싶었거든요.

하지만 가장 큰 명제는 '언제나 휴대할 수 있는 작은 카메라'일 것이었습니다. 멋진 인물 사진이나 풍경 사진 등 소위 말하는 '작품 사진'을 위해서는 이미 가지고 있는 Nikon FE로도 충분했거든요(물론 제가 작품 사진을 찍을 만큼의 능력이 되는 건 아니지만요). 하지만 Nikon FE가 아쉬운 점은 바로 휴대성이었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장면들을 모두 놓쳐버릴 수밖에 없었어요. 크기가 너무 크고, 필름을 챙겨 다녀야 하며, 렌즈도 여러 개 가지고 다녀야 했으니까요.

여튼 이런 저런 이유로 Leica D-LUX 3를 구입했습니다. RAW 촬영을 할 수 있는 작은 디지털 카메라였거든요.

하지만 그 이후 제가 찍은 사진들을 쭉 둘러보니...  DSLR로 찍을 사진들을 똑딱이로 찍어놓고 괜히 이런저런 트집을 잡으며 'DSLR을 하나 사야 하는 걸까?'라고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초심은 어디로 간 걸까요? 열악한 조명 환경의 실내에서 음식이 맛있게 보이게 하려면 역시 똑딱이로는 힘듭니다. 멀리서 줌으로 친한 친구의 얼굴 표정을 다양하게 잡아내는 것도 똑딱이로는 힘듭니다. 못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힘들다는 거죠. 각각의 용도라는 것이 있는 거죠.

애초에 이 카메라를 선택한 이유는 내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상의 작은 순간들을 재빠르게 포착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예전에 로모를 쓸 때처럼요.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 '결정적 순간'을 놓치지 말자는 다짐이었어요. 요즘 찍고 있는 사진같은 것을 위해서라면 확실히 고급 DSLR을 사는 것이 나아 보입니다. 하지만 제가 원하는 사진은 그게 아니었어요.

왜! 카메라를 가방에 항상 가지고 다니면서도 내 일상의 사진은 하나도 없는 걸까요? 이유는 한 가지일 겁니다. 자주 꺼내지 않기 때문이죠. 그리고 셔터를 누르는 것이 두렵기 때문입니다. 바쁜 출근길에 지하철에서 디지털 카메라를 꺼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을 찍는 것이 두렵기 때문입니다. 창피하기 때문이죠. 퇴근길 사람들이 몰려있는 시장통에서 카메라를 꺼내들기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점심시간 좌판 앞에서 서로의 도시락을 꺼내놓고 식사를 하느 아주머니들에게 카메라를 들이대기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카메라의 문제도 필름이냐 디지털이냐의 문제도 아닙니다. 물론 RAW냐 JPEG냐의 문제는 더더욱 아니죠. 이건 사람의 문제입니다. 제가 아직 그만큼의 열정이 없는 것이겠죠. 아주 가슴이 쓰라립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