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Books

타워 - 배명훈

zzoos 2010. 1. 11. 10:07
728x90

:: 타워 | 배명훈 | 오멜라스 | 2009.06

잔뜩 주문을 넣은 책을 배송 받고 나서 빼먹은 책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는데, 바로 이 책이었다. 바로 추가로 주문을 넣었고, 도착하자마자 읽기 시작했다. 일단은 SF 소설이라는 점에서 망설이기도 했지만, 네이버 문학에 실린 그의 단편인 <예비군 로봇>을 읽어보고는 아, 뭔가 다르겠구나 싶었다.

이 책은 분명히 과학소설이다. 미래의 어느 시점, 엄청나게 높은 '빈스토크'라는 빌딩을 무대로 한다. 하나의 빌딩이 그대로 하나의 국가인, '수평'보다는 '수직'의 개념이 중시되는 사회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풀어내고 있다.

책의 말미에 소설가 이인화는 이 책에 대한 평가를 아래와 같이 내린다. 특히 사회적 과학소설이라는 단어가 굉장히 적절하게 이 소설을 표현하는 단어가 아닐까 싶다.
통상적 의미의 과학소설이 아니라 우리 한국 사회의 숨겨진 치부를 헤집고, 지금 이곳의 고통을 가상의 리얼리티로 표현한 사회적 과학소설이다.
책을 빨리 읽을 수 없었지만 그것은 스토리나 필법의 문제였다기 보다는 읽었던 시기(약속과 음주가 많았던 연말) 때문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집중해서 읽지 못했기에 꼭 다시 한 번 정독하고 싶은 책이기도 하다.

유저스토리에 남겨둔 별점은 4점. 누군가에게 추천을 할 수 있냐고 물어본다면 강력추천 되겠다. 하지만 재밌냐고 물어본다면 거기에는 대답을 유보해둔다. 사람마다 차이를 보일 수 있는 내용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