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Books

삼월은 붉은 구렁을 - 온다 리쿠

zzoos 2008. 7. 16. 17:48
728x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월은 붉은 구렁을 | 온다 리쿠 | 권영주 | 북폴리오

언제였더라... 교보문고에서 온다 리쿠의 책을 세트로 묶어서 할인을 했던 적이 있다. 그때 주문했다가 이제서야 읽었다. 미스테리라고 해야 할까? 아니면 판타지라고 해야 할까. 사실 나에겐 별로 장르 소설로 읽히지는 않았다. 잔잔하게 읇는 문투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수수께끼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에 대한 4부작의 이야기. 1부에서는 특이한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붉은 표지의 책을 한 권 찾는 이야기. 2부에서는 어떤 자매의 슬픈 과거에 대한 이야기. 3부에서는 이복 자매의 비극적인 삶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4부에서는 소설을 쓰고있는 자신에 대한 이야기.

말투가 빠르지도 않고, 박진감 넘치지도 않지만 여성적이면서 또박또박하게 천천히 들려주는 얘기가 재밌는 편이다.

사실 이 책 하나로 온다 리쿠에 대해서 얘기하기는 힘들듯. 게다가 이 책은 다른 소설들의 시발점이 되는... 맛보기 같은 책이다. 물론 '결말이 어떻게 될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책임에는 분명하다. 아, 그런 면에서는 미스테리 소설이라고 보는 게 맞을 수도 있겠다.

어쨌든 이 소설에 대한 얘기를 하는 것은 [흑과 다의 환상], [황혼녘 백합의 뼈], [밤의 피크닉] 등을 모두 읽은 다음에 더 자세하게 얘기해야 겠다. 분명한 것은 모든 이야기는 바로 이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것. 온다 리쿠의 얘기를 읽으려면 이 책부터 시작해야 하는 게 맞을 지도 모르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