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Books

신의 물방울 7

zzoos 2006. 9. 19. 18:17
728x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신의 물방울 7권>이 발간됐다는 소식을 듣고 며칠 전에 강남 교보문고로 뛰어갔으나(직접 간 건 아니고, 퇴근하는 동생 시켜서 --;;) 벌써 매진. 그래서 온라인으로 주문! 도착하자마자 (회사 일이 그 바쁜 와중에도) 다 읽어버렸다.

읽다보니 낯익은 와인 출현! 바로 Chasse-Spleen. 마셨던 기억을 떠올려보면 책에 나오는 그런 즐거운 맛은 아니었다. 어쨌거나 아는 와인 나오니까 방가방가.

이 번 권에 제 2사도가 밝혀질까? 라고 조금 기대했지만, 역시 이제 겨우 힌트를 던져줬다. 그렇다면!!!! 이제 제 2사도를 찾는 칸자키 시즈쿠와 토미네 잇세의 대결은... 8권? 9권에서 펼쳐지려나? 에잉... 기다리기 감질나. 이래서 완결되지 않은 만화와 드라마는 시작조차 하면 안되는 건데....

헌데, 약 3천원하는 책을 주문하기 위해 배송비를 내는 것이 뭔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배송비를 아끼기 위한 주문을... --;; 오쿠다 히데오의 <걸>. 이로써 주문하고 아직 읽지 않은 책이... 13권으로 증가. 후~. 이거 언제 다 읽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리고 얼마 전에 <달콤한 나의 도시>, <무슈 장 1>, <귀신>을 주문했고, 그 중에 <무슈 장 1>과 <귀신>은 다 읽었다(물론 만화이기 때문에). 헌데 <달콤한 도시>를 주문했더니 같은 작가의 <낭만적 사랑과 사회>가 서비스로 따라왔고, 덕분에 읽어야 할 책은 잔뜩 늘어나 버렸다.

도대체... 도대체...

이 많은 책들을 언제 다 읽지??????

(링크 찾다보니 <무슈 장>은 벌써 3권까지 나와있군. 아무래도 다음 달 월급 받으면 바로 사버리게 되지 않을까 생각... ㅠ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