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ers

담배 한 대

zzoos 2006. 5. 1. 16:24
728x90
내 기억 속에... 사무실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곳은 없었다. 대학 졸업반 때 작업실에서 담배를 피우던 정도. 그러니까 한창 업무 중일 때에도 흡연욕이 발동하면 밖으로 나가야 된다. 아셈타워나 스타타워 같이 큰 빌딩에서 일할 때에는 약 40층 정도를 내려와서 피우고 올라가야 했던 적도 있다. 워낙 엉덩이가 무거운 편이 아니라서 담배피러 나가야지, 화장실도 가야지, 졸리면 세수하러도 가야지... 자꾸 사무실 밖으로 왔다갔다 하게 되는데...

특히 머릿 속이 복잡할 때에는 그 빈도가 매우 잦아진다. 앉아 있자니 일이 손에 안 잡히고, 담배 한 대 피러 나가려면 시간도 시간이고 눈치도 자꾸 보일 정도가 되니까.

아... 요즘 또 그렇다. 자리에 앉으면 바로 다시 담배를 피우러 나가고 싶어진다. 단지 '담배'가 목적이 아닌 게지. 자꾸 머리가 복잡하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뜻이다. 후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