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ers

연휴 마지막 밤

zzoos 2011. 2. 7. 01:24
728x90
반응형

오랜만의 연휴. 스트레스와 울증이 극에 다다랐을 때 만난 연휴라 잘 보내고 싶었다. 대단한 걸 원한 건 아니고 그저 잘 쉬는 것을 원했다. 단지 몸을 푹 쉬게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푹 쉴 수 있기를 바랐다. 하지만 잘 되는 건 아니구나. 이제 연휴가 끝나고 내일이면 다시 일상. 여전히 무겁고 푸석할 곳. 바닥을 튕기고 올라갔어야 하는 컨디션이 바닥에 붙어버렸으니 나오는 건 한숨뿐.

어디로 갔을까. 낙천적인 시선과 사람에 대한 신뢰 그리고 열려있던 마음 같은 것들은. 자신감은. 열정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