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연애술사. 뷰티풀라이프. 본문

Media/Music, Drama, Movie

연애술사. 뷰티풀라이프.

zzoos 2006. 2. 9. 17: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박진희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 좋아함은 내가 이나영을 좋아하는 것이나 다케우치 유코를 좋아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 에, 어떻게 다른지 표현해보려 했지만 쉽지 않은 일이라 포기하기로 하고... 어쨌거나 박진희가 나오는 영화는 처음봤다. [연애술사]

바람둥이 마술사. 자신이 등장한(?) 몰카 비디오를 보고 기겁해서 여주인공(?)을 찾는다. 둘이 힘을 합쳐 범인을 잡으려고 하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결국 여자는 그 사실이 알려져 직장을 잃고, 남자를 잃는다. 그러던 중 마술사와 여자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

라는 다소 유치찬란한 스토리라인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정훈의 약간 오버스러움과 박진희의 귀여움(그 여인에게 '귀여움'이라는 단어가 어울리기는 한걸까?), 그리고 결정적으로 무리없이 흘러가는 진행 덕분에 깔끔한 영화가 될 수 있었던 듯. 오윤아, 하하 등 조연들도 자기 자리를 확실히 잡고 있고(조미령은 약간... 불안 불안), 엔딩 크레딧에서 최성국의 깜짝 출연이 인상적.

별로 진지하지 않은 주제라고 생각했음에도 불구하고, 몰카 - 그러니까 사생활 폭로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뭐, 진지하거나 심각한 것은 아니지만... 나라면? 내 여자친구라면? 이런 생각. 결코 마음이 가벼울 수는 없더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그리고 오랫동안 본 드라마 [뷰티풀라이프(Beautiful Life ~ ふたりでいた日々 ~)].

출연진은 매우 마음에 든다. 키무 타쿠와 토키와 타카코가 주연. 더욱 마음에 드는 것은 조연진. 와타베 아츠로!!!가 여주인공의 오빠로, 그 상대역으로 미즈노 미키가 출연. 중간에 잠깐(약 2~3회 정도) 코유키도 등장해서 매력적인 미소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잔잔하게 흘러가고, 결론을 알고 보게되는 드라마라서 긴장감이나 속도감은 없다. '내가 얼마나 눈물을 흘리게 될까?'가 오히려 감상 포인트일까? (난 별로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키무 타쿠와 토키와 타카코의 연기가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와타베 아츠로와 미즈노 미키의 연기가 너무 좋았다.

에... 결론만 말하자면, 이 드라마 별로였다. 뭐랄까 사람을 몰입시키는 뭔가가 없다. 스토리도 잘 흘러가고 연기도 다들 잘하지만 빠져들지는 않는다. 이렇게 말하면 맞는 말일까? "자극적이지 않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