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30

눈물이 주룩주룩(淚そうそう, 2006)

오랜만에 한참을 울었다. 사토시와 마사미. 역시 좋아할만한 배우들. 거기에 [뷰티풀 라이프]를 연출한 도이 노부히로. 이 사람 아무래도 눈물 잡아 빼는 데에는 일가견이 있는 게 아닐까 싶은 사람. '이 쯤에서 울어야 할까?'하고 준비하고 있으면, 전혀 다른 곳에서 울컥하고 쏟아지게 만드는 바람에 주체할 수 없게 되어 버리고 말았다.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단지 제목으로 생각해봤을 때 '눈물 좀 흐르겠지?'하고 본 영화. 같은 내용을 우리 나라에서 만들었다면 좀더 격한 감정, 좀더 애틋한 멜로가 되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 오랜만에 한참을 울었다. 꼭 영화때문만은 아니었다.

Media/Movie, Drama 2007.05.19

300

기대 이하. '이하'라는 단어에서 거부감을 느낀다면 그건 오해. 단지 '기대'가 너무 컸기 때문이고,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달랐기 때문. 아름다운 화면은 만화(Graphic Novel)의 그것을 그대로 옮겨온 것이라고는 하지만 만화보다 더 만화다운, 정말 아름다운 화면들. 신탁녀가 춤추는(?) 장면은 물 속에서 촬영한 다음 옷만 그래픽 작업을 했다고 하는데, 침이 꼴깍 넘어갈 정도로 멋진 화면. 사실 처음부터 끝까지 온통 멋진 화면들 뿐이라 그걸 계속 보는 것도 곤욕. 게다가 아무리 만화적인 상상력이라지만, 페르시아를 그렇게까지 표현해야 되는 것인지. 또, 폭력이 그렇게까지 찬양받아야 하는 것인지. 말로 먹고사는(?) 정치가들은 그렇게 한심한 사람들인 건지. 아름다운 화면에 넋놓고 보기엔 계속 마음 한 켠..

Media/Movie, Drama 2007.03.26 (2)

Dreamgirls

와우. 뮤지컬들을 몇 편 보다가, 오랜만에 본 뮤지컬 영화. 사실 뮤지컬 영환지 모르고 보기 시작했다가(사전 정보 없이 갔다 --), 중간에 갑자기 노래 부르길래 깜짝. 비욘세, 에디 머피, 제니퍼 허드슨. 노래 잘한다. 영화에 꽉 차고도 넘칠 만큼 음악과 춤이 꽉 차 있어서 몸이 저절로 들썩들썩. 광고가 끝나고 영화 제목을 보여주는 인트로가 주로 나오기 마련인데... 그런 게 없다. 바로 시작이다. DREAMGIRLS라는 제목은 영화가 끝나야 보여준다. 그래서인지 초반부터 확실하게 관객을 끌어 잡고 시작한다. 말이 필요없단 얘기인 듯. "이 영화? 이건 바로 이런 거야!"라고 극장이 어두워지자마자 쿵! 보여준다. 관객은? 바로 몰입한다! 꽤나 긴(이젠 130분 정도 되면 길다고 생각되더라) 영화인데도 ..

Media/Movie, Drama 2007.02.27 (2)

<HERO> 소식

아침에 우연이 읽은 기사. 아, SMAP가 참 오래된 그룹이니 이제 해체할 만도 하지... 어떻게 SMAP X SMAP는 그동안 계속 찍었을까... 이런 생각을 하다가... 중간에 눈에 번쩍 띈 문구!!! 키무라 타쿠야는 일본 TBS에서 방영된 ‘황족의 일족’이 끝나고 영화 ‘히어로’에 출연할 계획이다. 팀의 리더 나카이 마사히로는 5개의 예능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으며 카토리 싱고와 초난강(쿠사나기 츠요시 )도 4개, 이나가키 고로가 2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이밖에도 영화와 드라마 CF 촬영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따라서 5명 전원이 같이 활동하는 것이 앞으로 힘들다. 여기서 뭐가 눈에 띄었냐구? 바로 이 부분!!! 키무라 타쿠야는 일본 TBS에서 방영된 ‘황족의 일족’이 끝나고 영..

Media/Movie, Drama 2007.01.23

데자뷰(Dejavu)

오랜만의 덴젤 워싱턴. 그 보다도 오랜만의 외화. 극장에서 본 외화는 카(The Cars) 이후 처음. 그러고보니 같은 사람들과 같은 장소에서... 에... 회사에서 보러 갔다는 얘기. 어쨌거나 사전 정보는 극장으로 가는 차 안에서 함께 탄 직원들에게 들은 '미스터리, SF, 로맨스, 스릴러' 영화라는 얘기가 전부. '데자뷰'라는 제목은 어떤 의미일까 생각하면서, '덴젤 워싱턴이 나온다면 평균치기는 할 꺼야'라는, 어릴 때 '성룡 영화는 이 만큼은 하잖아'와 비슷한 감정으로 표를 받아 들었다. 꽤나 탄탄한(물리학 이론 들먹이지 말자. 머리 아프다. 어쨌건 나름 신경쓴 흔적들이 많이 보인다. 탄탄하다고 쳐주자)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이끌어 가는 긴장감이 훌륭했다. 덴젤 워싱턴이나 제임스 카비젤, 폴라 패튼..

Media/Movie, Drama 2007.01.18 (2)

미녀는 괴로워

미녀가 괴로운 지 어떤 지는 잘 모르겠다. 다만 미녀를 보는 것은 즐겁다. 매우 유쾌하고 즐거운 영화. 오랜만에 딱 내 수준의, 내 취향의 영화다. 아마도 이후에 처음인 듯. 그러고보면 의 서보은(문근영)과 의 장한나(김아중)는 어떤 면에서 비슷하다. 한 쪽은 어린 나이에 신부가 되는 '어색한' 역할, 또 다른 한 쪽은 뚱뚱하고 못난 인생만을 살다가 갑자기 절세 미녀가 되어버려서 '어색한' 역할이다. 그러니까 연기가 어색한 것이 문제가 안된다. 어차피 '어색함'을 보여줘야하는 연기라 이거지. 그래서인지 김아중의 연기는 빛을 발한다. 잘해서 빛을 발하는 게 아니라 '어색한 오버 연기'가 딱 어울리는 역할이라는 뜻. 이런 영화에서 누가 연기를 잘했고, 누가 연기를 어색하게 했는 지는 전혀 중요하지가 않다. ..

Media/Movie, Drama 2007.01.06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싸이보그지만 괜찮았냐? 라고 물으신다면, 글쎄요. 그럼 싸이보그라 안 괜찮았냐? 라고 물으신다면, 역시 글쎄요. "좋은 영화였어요"라고 얘기하기에도 뭔가 찝찝하고, "엉망이었어요"라고 얘기하기에도 찝찝한 이 영화에 대한 평가는 "판단 보류". 정말이지 도대체 내 기분을 모르겠다. 다만, 감독은 뭔가 많은 얘기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내가 받아들인 것은 '소통의 문제' 밖에 없다. 또, 몇몇 설정들이 왠지 모르게 참신하다기 보다는 어딘가에서 차용한 것들이라는 느낌이 든다. "어느 부분이 어디서 차용한 건데?"라고 물어보면 "잘 모르겠는데요."가 내 대답. 데자뷰 같은 거랄까? 그냥 그런 느낌이다. 참신하지 않고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 최근 내 메신저에 등록된 친구의 메신저 대화명. 싸보이지만 괜찮아. 아..

Media/Movie, Drama 2006.12.18

Swing Girls First & Last Concert

[스윙 걸스(Swing Girls)]를 재밌게 봤었습니다. 그래서 O.S.T.도 구해서 듣고 있죠. 헌데 '이게 직접 연주 한 걸까?'라는 생각은 해본 적도 없습니다. 당연히 연기라고 생각했죠. 근데 직접 연주한 거라네요. 게다가 직접 연주해서 콘서트도 열었답니다. 그 이름은 Swing Girls First & Last Concert!!! DVD로 콘서트를 보신 분들이 몇 분 계시네요. 그 평가가 다들 너무 좋아서, 저도 구해서 함 봐야겠습니다. 이런 건 업무 시간 중에 화면 작게 해놓고 봐도, 음악 듣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테니 괜찮겠네요. 많은 분들이 올려주신 화면을 저도 올리고 싶지만, 어차피 퍼오는 거 그냥 링크를 죽 거는 게 낫겠죠. 직접 링크를 따라 방문하셔서 봐주세요. 꼭 보고 싶다는 생..

Media/Music 2006.11.20

판타스틱 4, 제시카 알바

를 보고 제시카 알바한테 반했다. +_+ 특히 연구소(?)에서 안경을 쓰고 앞 머리를 뒤로 확 넘긴 모습이 매력적이다. 힘을 다 쓰고나서 코피를 흘리는 모습은 안습. 내년엔 의 2편이 나온다고 하네, 그 동안 라던가 , 같은 영화를 좀 봐야겠다. 아, 또 봐도 참 이쁘다. +_+ 당연히 배경화면 모음에도 한 장 추가~ 가만히 보고 있자니... 누군가를 닮은 것 같기도 하다

Media/Movie, Drama 2006.10.10

Swing Girls OST

것 참. 넘칠랑 말랑한 기분을 '브라쓰뺀드' 덕분에 넘겼더니만 갑자기 경쾌한 빅밴드의 재즈가 듣고 싶어진 것이다. 가볍고, 생각없이 들을만한 '빅뺀드' 분위기의 재즈가 없을까 생각하다가 떠오른 것이 . 그래, 그 영화의 OST라면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줄 것이 틀림없다! 라고 생각을 몰아간 끝에 결국 구했다. 바로 . 결과는? 당연히 기분이 좋아졌다. 스윙~ 스윙~ 브라쓰뺀드~ 빰빠밤~~ 룰루!! 덧말 1. 조울증임이 분명하다. 덧말 2. 스윙걸즈 LIVE! 라는 앨범도 있네? 이것도 들어보고 싶어졌다.

Media/Music 2006.08.31

Origin of Love

갑자기 Origin of Love가 너무 듣고 싶어졌다. 요즘 참 세상 좋아진 게, 동영상도 검색하면 바로바로 나온다는 거. youtube.com에서 검색했더니, 바로 한글자막이 달린 놈으로(이건 운이 좋았던 듯, 혹시 자료 올린 사람과 검색하는 사람의 지역까지 맞춰보는 걸까?) 결과가 나왔다. 언제 봐도, 보고 또 봐도... 감동적인 뮤비. 그리고 노래. 오랜만에 재상영회 같은 건 안하려나?

Media/Music 2006.08.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