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 2

오랜만의 동기 여행 (2/2)

< 이 글에서 이어집니다. > 다음 날 아침. 부지런히(???) 일어난 우리들은 떡 벌어지게 차려진 밥상에 입이 떡 벌어졌습니다. 꽃게장과 각종 나물 무침에 해장을 위한 북어국 등등 어머니께서 너무 화려한 밥상을 저희 앞에 내주셨거든요. 뚝딱뚝딱 한 그릇씩 해치우고는 두 번째 날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우선 두 녀석이 먼저 올라가봐야 된다고 하더군요. 익산에서 공부하는 녀석과 밤 늦게 합류한 녀석. 둘을 올려 보내고 우리는 대천으로 향합니다. 대천 해수욕장. 처음 가는 건지 아니면 오랜만에 가는 건지 조차 헷갈릴 정도인 곳입니다. 청양에서 대천으로 가는 길은 참 예뻤습니다. 왜 하필 이런 컷만 찍혀있는지 모르겠지만, 실제로는 훨씬 예쁜 길입니다. 드라이브할 맛 나는 길이라고나 할까요. 요즘 면허 학원을 ..

Travel, Places 2008.06.10 (24)

오랜만의 동기 여행 (1/2)

벌써 대학에 입학한지 14년이 지났군요. 그 동안 매년은 아니지만 5월 대동제와 9월 4일(일명 구사절)에는 동기 모임을 가졌습니다. 지난 5월 23일에도 몇 년만에 학교축제때 열리는 과주점에서 동기모임을 했습니다. 네. 맞습니다. 08 학번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주책이라는 사람도 있었지만, 나름 즐거운 자리였고 그 자리에서 급결성된 여행이 있었습니다. 그 동안은 '언제 한 번 가자'라고 말만 나오고 흐지부지 됐지만, 이번에는 실제로 성사가 됐고, 지난 6월 6일. 드디어 (도대체 언제가 마지막이었는지도 기억이 안나는) 대학 동기들의 여행이 시작된 겁니다. 아침 11시. 올림픽 공원에서 모였습니다. 당연히 저는 30분 지각을 했고요. 덕분에 15분 지각한 녀석은 눈치를 안봐도 됐죠. 제가 그런 면에서보..

Travel, Places 2008.06.10 (1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