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토너먼트 2

지난 일요일 A-Flight 하우스 토너먼트 사진

우선 이건 대진표. 더블 엘리미네이션이라 좀 복잡하지만 어쨌든 오른쪽 맨 끝이 우승자. 위에서 12번째에 제 이름이 있네요. 그리고 저희를 이긴 팀이 우승하셨군요. 이겼더라면 나도 우승할 수 있었다는 위안을 가져봅니다. ㅠㅠ 두 번 져야 탈락인데, 한 번 진 다음 힘도 빠지고 시간도 늦고 해서 기권. 그리고 사진도 찍힌 게 있구만요 딘1998의 라다도 같이 찍혔네요. 어쩜 다들 저렇게 어색한 표정인지 ㅎㅎ

and Some more 2009.06.03

2009년 6월 1일

#1 달력을 뒤져보니 2006년 6월 1일이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의 입사일입니다. 정확하게 3년이 흘렀네요. 수서에서 양재동으로 지금은 역삼동. 이사도 몇 번 했고(그 때마다 랜선은 왜 내가 깔아야 되냐고요. 전산 관력 학과 나온 애들은 다 뭐하고!), 이런 저런 일들도 많았습니다. 어떻게 저떻게 만 3년이 흘러갔네요. 그러고보면 한 회사에서 만 3년을 보낸 적은 처음입니다. 솔직히 이렇게 오래 다니게 될 지 몰랐습니다. 게임 기획이라. 전공과 관련도 없을 뿐더러(그렇다고 그전에 하던 일이 전공과 관련이 있지도 않았지만), 나이 서른이 넘어서 새로운 분야에 신입사원으로 들어온 것도 모험이었고, 아직도 전에 하던 일에 미련이 남아 있기도 하거든요. 하지만 이렇게 흘러흘러 3년이 지나고 보니 감회가 새롭네..

Litters 2009.06.01 (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