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드 5

[WATCHA] 한자와 나오키 (2020) - 너무 힘쓰는 모습이 빤히 보여서 오히려 불편해졌다.

:: 한자와 나오키 半沢直樹 시즌 2 / TBS / 왓챠 / 2020 한자와 나오키 시즌 1은 2013년에 방영했다. 당시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장르라서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랜만에 볼만한 일드'라는 소문이 돌길래 결국 시청했고, 헛소문이 아니라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 말 그대로 오/랜/만/에 볼만한 일드였다. 올해 초 한자와 나오키의 시즌 2를 방영할 계획이라는 소식을 듣고 기대하기 시작했다. 왓챠에서 독점 공개한다고 해서 어둠의 경로(?)를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겠구나 싶어 안심했다. 지난 9월부터 일주일에 한 편씩 업데이트되어 드디어 오늘 마지막 회까지 모두 업데이트됐다(일본에서는 3분기 그러니까 7월부터 9월까지 방영했다고 한다). 주워들은 정보에 의하면 시즌 1은 일본 역대 드라마 시청률 T..

Media/Movie, Drama 2020.11.11

[WATCHA] 형사전문 변호사 99.9 시즌 2 (2018) - 유쾌한 일본 드라마의 요소들을 잘 갖춘 법정 드라마

2016년 시즌 1이 방영됐고, 2년 뒤인 2018년 시즌 2가 방영됐다. 주인공인 마츠준(마츠모토 준)은 그 유명한 드라마 꽃보다 남자 일본판에서 구준표 역할을 맡았던 유명 그룹 아라시의 멤버. 이 드라마에서는 대형 로펌에서 형사 사건을 담당하는 변호사 역할을 맡았다. 드라마의 제목인 99.9는 이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를 표현하고 있는데, 일본의 검찰이 기소한 형사 사건의 99.9%에서 피의자가 유죄 판결을 받는다는 통계에서 나온 숫자다. 다른 드라마에서 나온 말들이나 여러 가지를 종합해보면 그런 이유로 검찰은 확실히 유죄로 판단할 수 있을 때만 기소를 한다고 한다. 어쨌든 이 드라마에서는 기소된 사건에서 무죄를 받아내는 확률, 그러니까 0.1%의 확률을 뚫고 피의자가 무죄를 받는 이야기들을 그..

Media/Movie, Drama 2020.06.24

[WATCHA] 그랑 메종 도쿄 - 여전하다는 것의 반가움. 전형적인 김탁구식 드라마.

20년 전쯤이었던가 보다. 일본 드라마를 보기 시작했던 게. 당시의 우리나라 드라마들보다 소재가 다양하다는 것이 좋았다. 당시 일본 드라마를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겪는 코스(?)를 쭉 돌다 보면 언젠가 한 번 김탁구, 아니 기무라 타쿠야를 만나게 된다. 당시 일본 드라마의 황금 시간대인 월요일 9시(게츠쿠)에는 제작비를 쏟아부어 최고의 배우와 작가를 총동원한 드라마들이 방영됐고, 김탁구의 드라마는 언제나 월요일 9시였다. 스케일이 큰 드라마 안에서 그의 존재감은 특별했다. 어두운 과거를 가지고 독불장군처럼 밀어붙이는 상남자 스타일의 주인공이지만, 남들 모르게 뒤에서는 동료를 챙기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츤데레이고, 결국 집념과 노력 그리고 진심으로 주위 사람들을 하나씩 감동하게 해, 다 같이 힘을 합쳐 ..

Media/Movie, Drama 2020.03.31

[WATCHA] 아직 결혼 못하는 남자 - 뻔한 얘기를 캐릭터로 커버하는 유쾌한 이야기

어제 왓챠플레이에 들어가서 새로 올라온 작품들을 살펴보는데 눈에 띈 드라마. 2006년에 방영해서 대힛트했고 우리나라에서도 리메이크했던 드라마인 [결혼 못하는 남자]의 시즌 2, [아직 결혼 못하는 남자]. 2019년 4분기에 방영했으니까 얼마 지나지 않은 드라마다. 시즌 1은 당시에 재밌게 봤던 드라마이기도 하고 주인공인 아베 히로시의 코믹하면서도 진중한 연기를 좋아하는지라 늦은 새벽까지 정주행 해서 10편을 해치웠다. 주인공과 그의 조수였던 배우는 시즌 1과 그대로, 나머지 주요 인물들은 모두 새로운 인물들이다. 아, 주인공의 가족들도 그대로인데, 조카는 아역에서 대학생으로 배우가 바뀌었다. 시즌 1에서 13년이 지난 이야기인데 이야기의 흐름은 크게 변한 것이 없다. 40세에서 53세가 된 주인공은 ..

Media/Movie, Drama 2020.03.30

[WATCHA] 요리 삼대째 (2018) - 어쩔 수 없이 자꾸 미스터 초밥왕이 보인다.

왓챠플레이(↗)에서 뭔가 새로 볼 것이 없을까? 하고 찾아보다가 [요리 삼대째]라는 드라마의 시즌 2가 시작됐단다. 어라? 시즌 1도 아직 안 봤는데 시즌 2가 시작됐다고? 그래서 단숨에 시즌 1, 12편을 정주행. 그런 다음 오랜만에 감상문(?)을 남겨본다. 앞으로 될 수 있으면 내가 보고 읽고 들은 것들에 대해서 예전처럼 부지런히 감상문을 남겨 놓겠다는 다짐과 함께.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제목이다. 원작(↗)의 제목은 [江戸前の旬, 에도마에의 슌]이다. 에도마에란 글자 그대로 보자면 옛 도쿄의 이름인 '에도(江戸)'의 앞(前), 그러니까 에도성(옛 도쿄) 앞의 하천과 바다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리고 여기서 나는 어패류를 가리키는 말이면서 이 재료들을 이용한 요리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그리..

Media/Movie, Drama 2020.03.0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