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칸센 2

35. 쿠마노코도 순례길을 걷다.

아침 일찍부터 움직였다. 조식이 8시까지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 온천민숙 코사카야(温泉民宿 小阪屋本館)의 조식은 간단했다. 미소시루에 낫토, 쯔케모노 한 종류와 생선구이, 날달걀과 김구이. 후식으로는 바나나 하나. 평범하고 손이 별로 갈 것 같지 않은 구성이었지만 의외로 든든했다. 낫토에 달걀을 함께 풀어서 한참을 휘휘 저은 다음 밥 위에 올려 먹는 것을 처음 배웠다. 낫토와 달걀의 조합이라니. 오늘의 계획은 쿠마노코도(熊野古道)를 실제로 걸어보는 것. 오전 중에 두세 시간 걷고 나서 점심을 먹고 오사카로 돌아가는 길에 한두 군데 포인트를 더 들러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 음, 솔직히 말하면 그런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친구들이 뭔가 설명을 해줬지만, 나의 일본어 실력으로 ..

33. 일정 전면 수정! 오사카로

사실은 며칠 전부터 친구들과 연락을 하고 있었다. 일본에서 살고 있는 친구들. 한 달 넘게 일본을 돌아다닌다고 하니 각자 자기가 살고 있는 동네는 들르지 않는 거냐며 보고 싶다고 하는데... 한 명은 오사카(大阪), 한 명은 도쿄(東京). 원래 나의 계획은 큐슈(九州)와 시코쿠(四国)였으니 전혀 다른 동네. 게다가 교통비가 꽤 나오는, 거리가 먼 곳들이라 올라가면 다시 내려오는 건 무리... 결국 시코쿠 일정을 포기하고 오사카를 거쳐 도쿄로 올라갔다가, 도쿄에서 귀국하는 걸로 계획을 변경했다. 덕분에 히로시마(広島)에 들러 미야지마(宮島)도 구경할 수 있었다. 아니었다면 바로 모지코(門司港) 다음 일정은 시코쿠 쪽으로 넘어가는 것이었을 거다. 미야지마에서 오사카까지 시간이 꽤 걸릴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