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노세키 5

30. 5분 바다 건너 시모노세키

어제저녁에 모지코(門司港)는 충분히 돌아봤다. 별로 큰 동네가 아니라 그 정도면 됐다. 오늘은 시모노세키(下関)로 건너갈 예정이다. 반나절 정도면 시모노세키의 남쪽 항구 주변은 돌아볼 수 있겠지. 그런 다음은 신칸센을 타고 히로시마(広島)로 넘어가야 한다. 부지런하게 움직여야 하는 날이구나. 호텔에서 체크아웃하고 천천히 걸어서 모지항 옆에 있는 간몬연락선 매표소로. 배를 타고 5분이면 시모노세키로 건너갈 수 있다. 아, 오후에는 시모노세키에서 기차를 타고 히로시마로 갈 계획이라 돌아오는 배표는 사지 않았다. 하지만... 결국 넘어오긴 해야 했는데... 어쨌든 그건 나중에 다시 얘기하기로 하고. 어린아이들이 소풍을 나왔나 보다. 왁자지껄 시끄러운 분위기로 간몬해협을 건넌다. 창밖을 보니 무지개다. 아이들도..

신년 맞이 키타큐슈 #10

점점 해가 넘어가고, 시간이 흐르고, 여행은 막바지로 달려갑니다. 정말이지 일행들과 '딱 하루만 더 있을까? 비행기 표만 구할 수 있으면 그러고 싶다. 그지?'라고 외쳤습니다. 2박 3일은 역시 어딜가도 좀 아쉬운 기분이 드는 일정이에요. # 10 은은한 분위기가 있는 모지코 레트로 신사에서 내려와 가장 먼저 한 일은 카몬와프 앞에 있던 노천 라멘집에서 라멘을 먹는 것이었습니다. 2박 3일 동안 라멘을 못 먹었거든요. 아까 먹은 복어 정식이 아직도 뱃속에 남아 있건만... 걸쭉한 국물이 일품이던 돈코츠 라멘. 어우, 갑자기 라멘 생각나네요. 연락선을 타기 전에 간몬 해협을 다시 한 번 바라 봤습니다. 아까는 안보이던 등대가 보이네요. 저 멀리 보이는 곳은 모지코. 라면 먹다가 배 시간 놓칠 뻔 했어요. ..

신년 맞이 키타큐슈 #9

자, 이제 밥도 먹었고. 근처를 좀더 둘러보기로 합니다. 하지만 미리 알아보고 온 것도 아니고, 주어진 시간도 많지 않아서 가까운 곳에 있는 신사에 들렀습니다. 지금와서 찾아보니 조금만 더 걸으면 규모가 더 큰 아카마진구를 볼 수도 있었겠지만, 비행기 시간 놓칠까봐 멀리 걷기는 좀 힘들었던 상황이었네요. #9 시모노세키의 작은 신사 카메야마하치만구 카메야마구(亀山宮)라고 읽는 것 맞나요? 어쨌든 신사의 입구입니다. 안되는 일어와 한문을 총동원해 검색을 해보니 홈페이지가 있네요. 그 중에 신사의 유래에 대한 부분을 번역기(조만간 네이버가 인조이재팬 서비스 접는다는데, 그러면 이 번역 사이트도 안 들어가지려나요?)로 돌려보니 예전에 이 신사가 있던 곳이 거북이 모양의 섬이었데요. 그래서 카메야마라는 이름이 ..

신년 맞이 키타큐슈 #8

시모노세키에 왔으니 복어를 먹어야지! 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식당을 찾아 돌아다녔습니다. 다행히도 카몬와프에는 문을 연 식당들이 많았어요. 하지만 관광객들도 엄청 많았습니다. 식당마다 30분 정도의 줄은 기본 -0- #8 정말 저렴하게 먹었던 복어 정식 카몬와프의 내부로 들어왔습니다. 사람 많지요? 여러 가지 기념품과 식품을 파는 곳이예요. 아악! 복어회. 지금 다시 봐도 침이 꼴깍. 이건 병아리 과자. 하카다에서 병아리 만두라는 것이 유명하다던데 그걸 흉내낸 것이 아닐까 싶네요. 복어를 이용한 다양한 먹거리들. 일행 분들도 많이 구입하시더군요. 저는 유일하게 우메사케 한 병을 구입했어요. 시음해봤는데 맛이 좋더라고요. 아버지 드시라도 드렸는데, 아껴드신다면서 아직 안드셨네요. 재미있게도 한국 식품도 판매..

신년 맞이 키타규슈 #7

겨우 2박 3일 다녀왔으면서 글은 참 많습니다. 벌써 일곱 번째 엔트리. 하지만 아직도 3~4개는 더 올려야 될 듯 -0- 마지막 날에도 비행기 시간이 저녁이라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네요. 첫째 날에 신년 맞이 폭죽을 떠뜨렸던 바로 그 모지코. 그리고 배를 타고 5분 거리에 있는 시모노세키의 어시장을 다녀왔습니다. #7 일본 복어 어획량 1위인 시모노세키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 드디어 일행이 나눠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늦은 건가? 어쨌든 몇몇 분들은 쇼핑을 위해 텐진으로 가셨고, 나머지 일행들은 첫날 신년 맞이 행사를 했던 모지코를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밤에 잠깐 돌아다닐 때 분위기가 좋았거든요. 만약 아무도 따라나서지 않았다면 저는 혼자라도 둘러보려고 했었어요. 고쿠라 역에서 안되는 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