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마바라 3

13. 태풍 덕분에 기차를 세 번 타다.

시마바라 항에서 출항하는 배의 운행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났다. 창밖으로 보는 시마바라의 풍경은 태풍이 왔다는 걸 느낄 수 없을 만큼 조용했다. 가장 먼저 한 일은 역시 홈페이지 체크. 편도 한 시간이 걸리는 카페리와 편도 30분이 걸리는 쾌속선. 두 종류의 배가 있는데 아직은 모두 보류 중으로 결항이 결정되진 않았다. 창밖의 하늘을 보며 혹시나? 하는 마음이 들었다. 일단은 조식을 먹었다. 평소엔 아침을 거의 먹지 않는 편인데 배를 타기 전에 배를 채우기 위해서 호텔을 예약할 때 조식을 포함해두었었다. 간단하지만 정갈한 아침 식사. 식사를 마치고 방에 올라와서 다시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니, 오늘 하루 모든 배가 결항이라는 소식이 업데이트되었다. 오후의 배라도 뜬다면 기다렸다가 배를 탔을 텐..

12. 잉어와 함께 걷는 거리 시마바라(島原)

내일 구마모토로 넘어가는 배를 타기 위해서 숙소는 시마바라 항구 근처에 잡아 두었다. 그래서 시마바라 역이 아니라 미나미시마바라(南島原) 역에서 내렸다. 아주 작은 시골역인데 지은 지는 얼마 되지 않아 보였다. 역을 나서는데 뭔가 느낌이 쌔~ 한 공지가 하나 보였다. 모두 제대로 읽을 수는 없지만 [熊本 ~ 島原]는 구마모토에서 시마바라를 연결하다는 뜻인 것 같고 [欠航]은 '결항'이라고 읽는 게 맞겠지??? 오늘 아침에 결항이 있었다는 얘기구나... 그래, 21호 태풍 '란'이 오늘 새벽 오키나와에 상륙했다는 뉴스를 봤다. 그래도 이곳은 작은 바다니까 배가 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아침에 결항이 됐었구나. 그럼 [見合わせ]라는 건 무슨 뜻이지? 정상 운행했다는 뜻이겠지? 라고 생각했었는데...

11. 한적한 느낌이 좋은 이사하야(諫早) 산책

나가사키에서 시간을 더 보내지 않고 이사하야로 빨리 이동하기로 마음먹은 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다. 어차피 기차를 갈아타야 하는데, 도시를 하나라도 더 구경하고 싶었다. 그리고 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안경다리가 하나 있다는 것도 한몫했다. 결과적으로 이사하야를 한 바퀴 둘러보기로 한 것은 매우 잘한 일이었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혼묘강(本明川)과 그 주변으로 조성된 녹지들을 보며 걷는 것은 관광객이 많은 유명 도시의 정비된 산책로를 걷는 것과는 전혀 다른 기분이었다. 마침 점심시간이라 간단하게 식사를 하기 위해서 검색했던 도라곤 식당(ドラゴン食堂). 아쉽게도 이날은 쥔장 사정으로 휴무란다. 정확한 해석은 '제멋대로지만(勝手ながら)' 정도가 되려나? 어쨌든 뭔가 사정이 있으니까 쉬겠지... 구글맵에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