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쿠라 4

28. 가을 햇살, 킨린코, 커피 한 잔

2017년 10월 31일. 내 마흔두 번째 생일의 다음 날이자 시월의 마지막 날. 여행을 떠나 온 지 열아흐레가 지난 날. 조식 시간에 맞춰 식당에 내려갔더니 뭔가 엄청 복잡스러운 세팅이 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조식이다 보니 각각의 양은 많지 않은데 종류가 다양하다고 할까? 자리에 앉고 나니 따끈한 밥과 국을 가져다준다. 어제 저녁과 비슷한 느낌이다. 전반적으로 깔끔하고 흠잡을 건 없는데, 인상적이라거나 기억에 남는 맛은 아니다. 오히려 료칸 하나무라(はな村)는 직원들의 친절한 서비스가 기억에 남아서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간단하게 목욕을 한 다음 체크아웃했다. 오늘의 목적지는 모지코(門司港)지만 서두를 필요는 없다. 유후인에는 가을이 한창이었고, 마침 오늘은 맑게 갠 파란 하늘이 ..

신년 맞이 키타큐슈 #2

카운트 다운은 밤 12시에 하는 거잖아요. 호텔에 돌아온 시각이 대략 5시.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서 일단 호텔 주변을 산책해보기로 했습니다. 쉬실 분은 쉬시고, 해야 할 일이 있으신 분은 하시고 말이죠. #2 조용한 세밑 풍경 일단 호텔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차차 타운(Cha Cha Town)이라는 아케이드 있다고 해서 들러봤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쇼핑몰 같은 곳입니다. 요렇게 중앙 광장도 있고, 푸드 코트도 보이지요.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구경 거리는 이런 게 아니라구!! 뒤돌아 나오기 전에 대관람차는 한 장 찍었습니다. 저걸 타봤어야 하는 걸까요? 그러기에는 마음이 너무 급했어요. 뭔가 조금이라더 더 보고 싶었거든요. 차도 별로 없는 거리를 걸어서 고쿠라역을 지나 시장쪽을 향합니다. 아까 100엔 ..

신년 맞이 키타큐슈 #1

지난 12월 31일. 그러니까 2008년의 마지막 날. 애인도 없고, 머릿 속은 심난하고... 떠나버렸습니다. 어딘가 다른 곳에서 새해를 맞이해보고 싶었어요. 마침 싼 전세기가 하나 나와있다고 하길래 낼름 잡아타고는 기타큐슈 공항으로 날랐습니다. 2박 3일 동안 일본의 신년을 보고 왔어요. 사진을 많이 찍기는 했는데, 제대로 찍은 사진은 없네요. 그래도 추억을 정리해보고자 막 올립니다. 사진 압박이 심하겠네요. 겨우 2박 3일인데 몇 개의 포스팅이 될 지. 일단 하루치만 정리해봤는데도 대략 4개의 포스팅이 될 듯. 자! 그럼 출발! #1 도망치듯 떠나다 전세기의 출발 시각은 오전 7:30. 인천발 기타큐슈행 제주항공 7C2683편. 좀 넉넉하게 공항에 가기 위해 공항버스 첫차(두 번째 차던가?)에 탑승...

반응형